사진찍고 컴퓨터하는 블로그

시골에 거주 및 머물러 보셨던 분들이나


혹은 등산을 자주 가셨던 분들이라면


산속에서 들려오는 오싹한 소리들..  


종종 귀신 소리처럼 들리는 것도 있고 


공포 분위기를 조성하는 소리도 있는데


더 이상 겁먹지 않으셔도 됩니다. 




1. 검은등 뻐꾸기







얘가 말로만 듣던 뻐꾸기 인가?라고 


흔히 착각하실 수 있는데 


얘는 뻐꾸기랑은 다릅니다.


뻐꾸기는 이름 그대로 뻐꾹 하고 웁니다. ㅋㅋ



검은등 뻐꾸기는 주로 "여름이 가까워졌을때" 


혹은 "여름 산속"에서 들을 수 있는 녀석입니다.


아저씨들은 해당 울음소리를 


"흑흑흑흑", "홀딱 벗고(벗구)" 라 표현하시더라구요







2. 소쩍새

(천연기념물 제324-6호) 






소쩍새 하면 이름에 소가 붙어 있어서 

"참새 부류의 새 인가?"라는 생각이 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얘는 올빼미과 새입니다. 띠용?!!


요 녀석 울음소리는 숲을 단 한 번도 안 가봤어도

시골을 단 한 번도 안 가봤어도 들어봤을 것입니다.

 바로 전설의 고향에서 주연급으로 나오기 때문이죠

(물론 울음소리만 주연급..)







3. 쏙독새







딱따구리랑 소리 배틀해도 될 정도

속사포가 장난 아닌 애입니다.. 

여름철 밤에 주로 우는 야행성 조류입니다.

우는소리가 "따따따따 따따따따"  

혹시나 여름철 시골 밤늦은 시간에 

누군가 쏙독새 소리 듣고

"뭔 시X 새벽에 딱따구리가 있어?"라는 

불상사가 없길 바랍니다.







4. 호랑지빠귀









자칭 "귀신새, 휘파람새"라고도 불리는 녀석입니다.

왜 귀신새, 휘파람새라고 불리냐면


봄철 새벽 늦은 시간에

녹슨 시소 소리, 휘파람 소리를 내기 때문이죠

처음 듣는 사람은 완전 공포 그 자체..







5. 멧비둘기 








흔히 시내에서 보이는 그 비둘기가 아니구요

시내에서 보이는 비둘기는 그냥 비둘기

시골이나 산에서 보이는 비둘기는 멧비둘기

이렇게 생각하시면 간단할 것 같습니다.

(물론 얘도 도심에서 보이긴합니다.)


산에 가면 정말 흔하게 들리는 소리의

"후우후우윽 후~후~!", "뚜우뚜우 뚜뚜!"    

모르는 사람은 풀벌레 소리인가?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 소리의 주인공이 바로 저 녀석이죠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골과 산속에서 들리던 무서운 소리들  (0) 2018.06.11
배란다에 태양전지 설치  (0) 2018.05.01
te31 정착하려다가 포기  (0) 2018.05.01
te31.com 정착  (0) 2018.05.01
간단 쇼핑 정보  (0) 2018.04.13
팟캐스트 rss xml 주소 추출  (0) 2018.04.10

Comment +0